물놀이 후 수영복 변형 없이 세탁하는 노하우

물놀이 후 수영복 변형 없이 세탁하는 노하우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물놀이를 준비하면서 장롱에 넣어두었던 수영복이나 래쉬가드를 꺼냈을 때 제대로 관리하지 못해서 못 입는 경우가 종종 있어요. 몇 번 입지도 못했는데 옷감이 상하거나 늘어나서 입지 못하면 정말 속상해요. 오늘은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물놀이 후 수영복과 래쉬가드 세탁하는 노하우를 알려드릴게요.



물놀이에서 수영복과 래쉬가드를 빼 놓을 수 없죠.

수영복은 일반 소재의 옷들과는 다르게

바닷물의 염분이나 모래,

수영장의 염소와 같은 화학약품에 노출돼요. 



또 신축성이 좋아서

조금만 관리가 소홀하거나

세탁법이 잘못 되도 크게 손상된답니다. 

지금부터 수영복과 래쉬가드를

변형없이 오래 오래 입을 수 있는

세탁 및 관리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물놀이 후 탈의를 했을 때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염분과 화학약품이 묻은 수영복과 래쉬가드를

수돗물로 헹구는 거예요. 



특히 수영장이나 워터파크에서는

물놀이 중간에 샤워기로 물을 끼얹어

소독액을 빼주면 세탁에 도움이 돼요. 



수돗물로 헹궜다면 물기를 짜야 하는데요,

여기서 중요한건

물기를 완벽하게 제거하기 위해

이렇게 마구 비틀어 짜면 절대 안돼요!!!



수영복과 같은 재질의 옷은

특수한 조직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비비거나 비틀면 옷감이 손상된답니다.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손으로 꾹꾹 눌러서 물기를 빼주세요. 



수돗물로 헹구고 물기를 빼면

비닐팩에 담아서 가지고 오시는 분들 많으시죠?

완전히 물기가 마르지 않은 상태에서

비닐팩에 넣으면 옷감이 상할 수도 있어요. 



이때 좋은 방법은

수영복이나 래쉬가드를 수건으로 돌돌 말아서

파우치에 담는거예요.

수건이 습기를 어느정도 흡수해서

옷감이 상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어요. 



집에 가져온 수영복이나 래쉬가드를

제대로 세탁해야겠죠?

세탁기나 일반세제는 절대 피해주시고요,

귀찮더라도 손세탁 하는게 좋아요.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요.

저는 샴푸를 사용했어요. 



2~3분 정도 담가뒀다가 손으로 세탁해요.

이때에도 주의할 점은 

너무 세게 조물조물하는 것보다

꾹꾹 눌러서 빨아주는게 좋아요. 



그다음 흐르는 깨끗한 물로

세제가 남지 않도록 여러번 헹궈주세요.



만약 바닷물 속 염분에 오래 노출됐었다면

식초 2방울 정도 푼 물에 헹궈주세요. 



세탁을 마친 수영복과 래쉬가드는

손으로 눌러서 1차로 물기를 제거하고,

수건 사이에 넣어 눌러서 2차로 물기를 빼주세요. 



마무리 건조까지 완벽하게 해야겠죠?

직사광선이 들지 않으면서

통풍이 잘 되는 곳에 펼쳐서 말려주세요. 

축 늘어트린 상태로 건조시키면

옷감이 다 늘어나거든요. 



수영복과 래쉬가드는

올바른 세탁과 관리방법만 지키면

오래 입을 수 있어요.

귀찮더라도 조금만 신경쓰면

내년, 후년에도 새것 같은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답니다. 

지금까지 수영복과 래쉬가드~

변형 없이 세탁 및 관리하는 노하우였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카카오스토리)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코코네" 스토리 채널

 ☞ "코코네" 스토리채널

===============================

===============================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 꼭 눌러주세요 ^^  

♡공감은 로그인하지 않아도 누를 수 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22) 트랙백(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