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끓일 때 실패 없이 물양 맞추는 꿀팁

라면 끓일 때 실패 없이 물양 맞추는 꿀팁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출출할 때 간편하게 끓여먹기 좋고, 맛도 좋은 라면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먹거리에요. 라면을 끓일 때 항상 고민하게 되는 것 중 하나가 라면물의 양이죠. 

오늘은 언제 어디서 라면을 끓여도 똑같이 맛있게 끓일 수 있도록 라면 물양을 맞추는 노하우를 알려드릴게요^^



계량컵이 있다면 쉽게 물양을 맞출 수 있지만,

계랑컵이 없는 경우도 많이 있죠.

특히 캠핑가거나 야외에서 라면을 끓일 때는

조리환경이 더 열악해요. 

하지만 ‘이것’만 있으면 라면물 계량도 문제없어요!



첫 번째는 바로 종이컵이에요. 

우리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종이컵은

계량컵의 좋은 기준이 된답니다. 



보통 라면 1개를 끓일 때 

종이컵으로 3개 양의 물을 넣으면 돼요.

종이컵으로 3개 물의 양을 알아볼까요?



종이컵으로 가득 3번 물을 부으니까

550ml가 조금 넘어요. 

신라면 기준으로 라면을 끓일 때

라면 1개에 550ml 물이 정량인데,

종이컵으로 3개 채우니까

정말 550ml와 거의 비슷해요. 



두 번째는 작은사이즈의 페트병을 이용한 방법이에요.

페트병도 우리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물건이죠.



작은사이즈의 페트병은 500ml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은 500ml가 조금 넘는답니다.



실제 페트병에 따랐던 물을 계량컵에 부으니까

더하지도 빼지도 않은 550ml가 나왔어요. 

라면1개 끓이기 딱 좋은 물이죠^^ ㅋㅋㅋ



마지막 방법은 바로 라면봉지를 이용해서

물의양을 맞추는 거예요. 

종이컵도, 페트병도 아무것도 없을 때

가장 좋은 방법이에요. 



안에 들어있는 내용물을 비우고

라면봉지를 반으로 접어요. 



그러면 라면봉지 안에 가로선이 생기는데,

그 가로선 기준으로 물을 반만 채워서 부으면

라면1개 끓일 물의양이 된다고 해요. 



제가 해보니까

라면봉지로 반만 물을 채우면

500ml가 되더라고요. 

종이컵이나 페트병의 550ml에는

살짝 부족하지만,

라면봉지로 계량할 수 있다는게 신기했어요. 



여기서 깨알팁을 하나 드리자면

라면을 2개 끓일 때 물을 얼마나 넣어야 할까요?

라면1개에 550ml니까 두 개면 1100ml???

아니랍니다. 

냄비에 물을 끓일 때 물이 많아지면 증발량이 감소해요.

그래서 라면을 1개 끓이는 물양의 2개를 넣고 끓이면

일명 한강물 라면을 경험하게 돼요^^;

2개를 끓일 때는 1100ml가 아니라 880ml면 충분해요.



라면물 계량하는 노하우 어때요?!

우리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정확하게 라면 물양을 맞출 수가 있어요. 

이제 물 조절 실패로

맛없는 라면 끓이는 일은 없으시길 바라요^^

이상 라면 물 조절 실패 없이 

물의양 맞추는 꿀팁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7.12.30 12:52 신고

    라면 냄비를 바꾸면 항상 물조절이 애매했는데 봉지는 신선한 팁이네요^^ 좋은하루되세요~

  • 2017.12.30 22:50 신고

    ㅈㅓ에게 꼭 필요한 정보였는데
    전 항상 한강라면 만들어서 ㅡㅡ맛없어요ㅠ
    제일 어려워 라면 끓이는게..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