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시루에 모찌가 들어있는 일본이색먹거리

미소시루에 모찌가 들어있는 일본이색먹거리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일본은 간편식으로 출시된 제품들이 정말 많은 것 같아요. 라면, 스프, 밥은 물론이고 국도 종류가 다양하더라고요. 오늘은 그중에서 저에게 가장 깊은 인상을 남긴 모찌가 들어있는 미소시루를 소개할게요. 



전에 모찌가 들어있는 라면을 먹어봤는데,

이건 모찌가 들어있는 국이더라고요. 

호기심 뿜뿜하게 만드는 조합이죠 ㅋ



특히 섬네일 사진 속 이것!

조랭이떡처럼 보이는 이게 바로 모찌에요.

사진 속에서도 엄청난 찰기를 자랑하네요!



일알못이라도 누구나 눈치로 알 수 있는

영양정보와 조리법이에요.

스프처럼 뜨거운 물만 부으면 먹을 수 있어서

바쁜 아침에 특히 좋을 것 같아요.  


내용물을 보면 3번 먹을 분량이 

낱개포장 되어있어요.



오늘의 주인공은 나야나!

모찌모찌~ 모찌에요^^

지금은 진공포장된 상태라서 

모찌모찌함을 느낄 수 없어요.



그런데 포장을 벗기면...

두둥!

역시나 모찌모찌하진 않아요 ㅋㅋㅋ

오히려 매끈한 느낌에 

찹쌀풀과 비슷한 냄새가 나더라고요.



오히려 뜨거운 불을 붓기 전 

모찌보다 더 눈이 간 건 

이 블록 속 꽃이에요~~~

뒷면에 시금치와 묘하게 더해져서

푸른 잔디밭 위에 핀 꽃 같아요^^;


블록스프와 모찌를 넣고

팔팔 끓인물을 200ml 넣었어요.

그리고 3분만 기다리면 되는데...



3분이 안 되도 꽃이 피더라고요~

항상 일본 음식을 먹을때마다 느끼지만

이런 사소한 매력포인트를 잘 심어놓은 것 같아요!



맑은 된장국이 완성됐어요. 



시금치가 둥둥 떠다니는 비주얼은 

썩 맘에 들지 않았지만

꽃이 정신줄 놓은 시금치마저 커버해주세요.



내 안에 모찌있다.

뜨거운 물 속에서 몸이 늘어진 모찌에요.



꽃 모양 어묵은 맛이 특별한 건 아니지만

꽃잎을 띄워 먹는 것 같은 기분이 나름 괜찮았어요.

시금치와 버섯도 들어있는데

국물 자체는 텁텁하지 않고 맑은 된장국이고

아주 얇긴 하지만 버섯의 식감도 좋았어요.


드디어 마주한 모찌모찌 모찌~

매끈하면서도 말랑말랑한 느낌이에요.

모찌에 국물이 배어서 그런지

숟가락으로 뜨면 자꾸 늘어지네요^^



모찌가 미끌거려서

젓가락으로 잡고 떼어내는게 쉽지 않았어요.

쭈욱 늘여서 맛을 봤는데,

쫄깃쫄깃, 쫀득쫀득한 모찌 그 자체에요.

거기에 짭조름하고 구수한 국물맛이 배어서

우리나라에서 접하던 느낌의 먹거리는 아니었어요.



우리나라에도 떡국은 있지만

가래떡과 확연히 다른 찰기 때문에

정말 찰떡을 된장국에 넣어서 먹는 느낌이었어요.

개인적으로 엄청 맛있다는 생각은 안 들었지만,

아침식사로 간편하게 먹을 때

밥이 없어도 나름 든든할 것 같아요. 



맛을 떠나서 먹는 재미도 있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쫄깃함이 좋았어요.

이 모찌만 대량으로 구입해서

여기저기 넣어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상 미소시루에 모찌가 들어있는

일본의 이색먹거리 리뷰를 마치겠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8.01.10 11:09 신고

    저도 모찌 좋아하는데...ㅋㅋ
    일본에서 사다 주신 모찌...저만 먹네요.
    일본가면 간편은 종류별로 담아와야겠어요...ㅋㅋ

  • 2018.01.10 11:09 신고

    저도 모찌 좋아하는데...ㅋㅋ
    일본에서 사다 주신 모찌...저만 먹네요.
    일본가면 간편은 종류별로 담아와야겠어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