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노피자 신메뉴 ‘치즈케이크 롤 피자’ 먹어본 솔직 후기

도미노피자 신메뉴 ‘치즈케이크 롤 피자’ 먹어본 솔직 후기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도미노피자에서 신메뉴가 출시됐어요. 광고를 보고 피자 이름보다 롤롤~만 기억나더라고요 ㅋㅋ 

시작부터 끝까지 다 완벽해졌다는 도미노피자의 신메뉴, 정말 완벽한지 아닌지 제가 직접 먹어봤어롤!



피자를 먹기 전에 기분이 좋아지는건 왜일까요? ㅋ

피자 박스에서 환하게 반겨주는 두분은 참 좋은데,

도미노피자 박스가 원래 이렇게 작았어요???

분명 라지사이즈인데 박스가 작게 느껴지더라고요.



도미노피자 신메뉴 ‘치즈케이크 롤 피자’에요.

일단 첫인상은 도우 끝부분에 자리 잡은

치즈케이크롤 때문에 토핑된 부분이 적어요.

그리고 피자 박스에서도 느꼈지만,

피자 자체도 사이즈가 작아진 것 같네요.

미디움 사이즈는 아니지만

라지 사이즈도 아닌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광고에서 강조하던 포인트는

트러플크림소스, 그릴드치킨, 치즈케이크롤이에요.

일단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인

트러플을 가미했다는 크림소스 맛이 궁금했고,

그릴에 구운 치킨은 존재감이 강한편은 아니네요.

토핑이 뭔가 소극적인 느낌이라서

그릴드 치킨은 잘 구분이 되지 않았어요.



치즈케이크롤은 

치즈케이크무스, 로마노크림치즈, 

그리고 파인애플이 들어있어요.



치즈케이크 롤은 치즈맛이 나긴 하는데,

약간 버터느낌이 더 강했어요.

진한 버터맛이 나는데 식감은 부드러워요.

개인적으로 치즈치즈한걸 워낙 좋아해서

이건 상대적으로 치즈가 약하다보니

상상이상의 맛은 아니었어요.



쭈욱- 늘어나는 모짜렐라치즈 느낌도 적고,

치즈케이크라기 보다는 슈크림빵에 가까운 달콤함.

그리고 파인애플...



솔직히 파인애플은 굳이 넣었어야 했을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따뜻하게 데워진 파인애플은 호불호가 갈리죠ㅋ 



치즈케이크 롤 피자의 옆모습이에요.

마치 도우를 빼먹은 것 같죠?!

도우가 워낙 얇은 씬피자에요.

개인적으로 씬피자를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헤비한 느낌이 덜하고 

바삭한 식감은 좋은 것 같아요.

근데 도우가 너무 얇다 보니까 배가 안 부르다는...



그릴드 치킨은 따뜻할 때 먹으면

기름기가 쫙 빠져서 담백하고 부드러운데

피자가 식으니까 금방 딱딱해지더라고요.

그리고 은은한 불맛은 잘 모르겠어요.

트러플크림소스는 

이게 트러플이구나 싶은 풍미까지는 아니고

아주 살짝 느껴지는 정도에요.

좀 더 풍미가 가득했으면 정말 맛있었을 것 같아요.



전반적으로 피자맛은 나쁘지 않아요.

치즈케이크 롤 부분은 달콤함과 부드러움이

도우는 바삭하고 담백함이 있어요.

소스에서 살짝 느껴지는 매콤함도 좋았어요.

단지 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면

도우가 너무 얇고 피자 사이즈가 작은 듯 하다 보니

라지사이즈라고 해도 양이 적다는거!

치즈케이크 롤이라고 해서 

치즈치즈한 걸 기대하신다면 실망할 수도 있어요.



시작부터 끝까지 다 완벽!!!

할 수는 없죠^^;

완벽해진 부분이 있다면 허술해진 부분도 있는 법.

이상 도미노피자 신메뉴 

‘치즈케이크 롤 피자’ 솔직 후기를 마치겠습니다^^


★ 본 포스팅은 홍보나 비방의 의도가 전혀 없으며, 사비로 사먹고 작성한 주관적인 의견임을 알려드립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