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집 맛 그대로~ 짜장라면으로 만든 ‘해물쟁반짜장’ 레시피

중국집 맛 그대로~ 짜장라면으로 만든 ‘해물쟁반짜장’ 레시피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배달음식으로 치킨과 쌍벽을 이루는 짜장면~ 짜장면 중에서도 해물이 듬뿍 들어간 해물쟁반짜장은 언제 먹어도 맛있어요. 우연히 집에서 짜장라면으로 간단하게 해물쟁반짜장을 만드는 레시피를 봤어요. 매콤함과 해물맛이 끝내주는 ‘해물쟁반짜장’ 만들기를 시작할게요^^



해물쟁반짜장을 집에서 만든다고 하면

일단 춘장도 필요하고 이것저것 번거로울 것 같지만,

생각보다 간단한 재료로 맛을 낼 수 있더라고요.

[해물쟁반짜장 재료]

짜장라면, 양파, 당근, 대파, 고춧가루, 다진마늘,

돼지고기, 오징어, 새우.



해물쟁반짜장이긴 하지만 고기는 기본이죠^^ ㅋㅋ

해물은 집에 있는거 아무거나 사용하셔도 돼요.

한가지 중요한건 짜장라면을 고를 때

스프가 분말이 아니라 액상타입으로 준비해주세요.

액상스프가 춘장을 대신하는 양념이 된답니다~!!



채소는 양파와 당근, 대파를 준비했어요.

양파와 당근은 큼직하게 썰어놓고,

대파는 미리 손질해둔게 있어서 그걸 사용했어요.



해물쟁반짜장은 고추기름 만들기로 시작해요.

매콤한 사천식 중국요리와 비슷한 맛을 내기 위해

식용유3큰술, 고춧가루2큰술, 다진마늘2큰술을 볶아요.

전 3인분을 만드는 거라서 양념을 ☓3 넣었어요.



고추기름의 매콤한 향이 올라오면

손질해둔 오징어를 먼저 볶아주세요. 



오징어의 투명함이 아주 살짝 가시면

새우를 넣고 같이 볶아요.

파스타 만들 때 사용한 칵테일 새우를 넣었는데,

새우는 미리 끓는물에 데쳐서 넣어주세요~



해물이 얼추 익으면 선분홍빛 신선한 고기를 투하!

고기는 기름이 적은 카레용으로 넣었어요.

돼지고기의 고소한 기름맛이 더해져서 

맛과 풍미를 훨씬 끌어올려줘요^^



고기가 반쯤 익으면 준비된 채소를 모두 넣고 볶아요.



와우!!! 벌써부터 클라스 오지네요 ㅋㅋㅋ



이대로 그냥 밥에 쓱쓱- 비벼먹고 싶을만큼

맛과 향이 장난이 아니에요.

하지만 해물쟁반짜장을 완성하기 위해 잠시 대기!



소스를 준비하는 동안

미리 물을 끓여서 면을 삶아요.

면은 다 익히지 않고 풀어주는 정도로만 살짝 익혀요.



덜 익은 면을 해물쟁반짜장 소스에 넣고,

그 위에 액상스프도 쭉- 짜주세요.

다른 간을 하나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남김없이 다 짜주세요. 



이제 센불에서 휘리릭 볶아내면 완성이에요. 



드디어 찾아온 촵촵의 시간~

중국집에서 시켜먹는 해물쟁반짜장과 맞먹는 비주얼!

거기다 이 냄새는 정말... 말이 필요 없어요.



푸짐하게 넣은 해물과 

중간에 작지만 존재감 뽐내는 고기,

그리고 큼직한 채소까지~ 


윤기가 잘잘 흐르는 면발은

지금 당장이라도 카메라를 내려놓고

후루룩 넘기고 싶을 정도로 먹음직스러웠어요.



오징어는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해물인데,

매콤한 소스맛이 배어서 정말 맛있어요.

한입 맛을 보면 중국음식 전문점 못지않은

해물쟁반짜장의 맛을 느낄 수 있어요!!!



중국집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채소 양파.

아삭한 식감이 살아있어서

양파랑 같이 먹으면 그냥 이건 리얼 짜장이에요 ㅋ



매콤한 고추기름이 감칠맛을 내고,

춘장이나 다른 양념 하나 넣지 않아도

짜장라면의 액상스프로 간도 충분해요.



이사하는 날 짜장면,

졸업하는 날 짜장면,

그냥 이유없이 배달음식하면 짜장면 ㅋㅋㅋ

그만큼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사랑받는 메뉴죠.

매콤함과 불맛 가득한 해물쟁반짜장을

집에서 얼마든지 맛있게 만들 수 있답니다.

짜장라면으로 만드는 중국집 해물쟁반짜장, 

꼭 한번 맛보시길 바랄게요^^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