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신제품 정통 중국요리 시리즈 첫 번째 ‘난자완스’ 먹어본 후기

GS25 신제품 정통 중국요리 시리즈 첫 번째 ‘난자완스’ 먹어본 후기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GS25에서 흉내만 낸 중국요리가 아니라 정통 중국요리 시리즈의 먹거리를 출시했어요. 정통 중국요리 시리즈의 문을 연 첫 번째 요리는 바로 ‘난자완스’에요. GS25 신제품 ‘난자완스’ 제가 한번 먹어볼게요!



도시락 반찬이 아닌

중국요리 하나가 본 메뉴로 출시된 도시락이에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중국요리 하나로 승부하는 제품이네요.



사실 이 도시락을 처음 보고 

살까? 말까? 엄청 고민을 했어요.

그 이유는 양은 적은데 가격은 4200원.

아무리 정통 중국요리라고 하지만

가성비를 따지지 않을 수 없는 제품이었어요. 



도시락 뚜껑을 열면

동글동글한 고기가 눈에 들어와요.

솔직히 처음 이 비주얼은 약간 실망스러웠어요.

정통 중국요리라고 하기엔

그냥 미트볼 같은 느낌이었거든요^^;



단짠단짠한 냄새 풍기는 소스가 깔려있고,

그 위에 고기, 청경채, 표고버섯이 있어요. 

처음 비주얼적으로 부족했던 부분을

청경채가 채워주는 느낌이에요.



고기를 맛보기 전에 채소부터 맛을 봤어요.

청경채와 표고버섯을 소스에 듬뿍 적셔서 먹었는데

소스가 단짠단짠해요.



그리고 청경채는 적당히 잘 삶아져서 아삭하고

두가지 모두 소스가 잘 배어서 간이 맞아요. 



동글동글한 고기도 소스 골고루 묻혀서 먹어봤어요.

일단 고기는 한입 크기이고

원재료명에 보니까 떡갈비라고 되어있더라고요.

난자완스와 떡갈비, 쉽게 매칭되는 느낌은 아니었어요.

고기는 쫄깃쫄깃하고 씹는맛이 있어요.

떡갈비 자체가 난자완스와는 거리가 멀지만

단짠단짠소스와 잘 어울리는 고기였어요.



고기, 청경채, 표고버섯을 골고루 먹었어요~

소스 자체가 간이 센편이라

채소랑 같이 먹어야 더 맛의 균형이 잘 맞아요.



전체적인 평을 하자면 맛이 나쁘진 않았어요.

하지만 이 음식을 4200원이라는 가격을 주고

다시 구매하게 될지는 모르겠네요.

기존 편의점 도시락에 들어있던 중화풍 반찬들과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어요. 

이상 GS25 신제품 정통 중국요리 시리즈 첫 번째 

‘난자완스’ 먹어본 솔직후기를 마치겠습니다^^


★ 본 포스팅은 홍보나 비방의 의도가 전혀 없으며, 사비로 사먹고 작성한 주관적인 의견임을 알려드립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