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대세 마라를 접목시킨 bhc 신메뉴 ‘마라칸치킨’ 솔직후기

요즘 대세 마라를 접목시킨 bhc 신메뉴 ‘마라칸치킨’ 솔직후기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bhc치킨이 오랜만에 신제품을 출시했어요.

중국 사천요리 마라샹궈를 치킨에 접목시킨

‘마라칸치킨’이에요. 

요즘 편의점에서도 마라 시리즈가 굉장히 핫한데

bhc표 마라맛 치킨은 과연 어떤 맛일지

제가 한번 먹어보겠습니다^^



마라칸치킨!

홈페이지에는 뼈 한 마리 기준으로

18,000원이라고 되어 있는데

제가 주문한 지점에서는 19,000원을 받네요.

거기에 배달팁 2,000원 추가.

총 21,000원을 지불하고 먹게 됐어요. 



이미 뚜껑을 열기 전부터

향신료 느낌이 아주 진하게 퍼져요.

마라칸치킨의 비주얼은

이전에 출시된 치하오와 흡사한데

향이 훨씬 더 강해요. 



마라칸치킨의 첫인상을

기억에 남는 몇 가지로 정리하자면

1. 코에 박히는 마라 향

2. 빨갛고 큼직한 고추

3. 한 마리 치고는 푸짐해 보이는 양



마라의 얼얼하고 중독적인 매운맛을 강조하는데

이렇게 보기만 해도 매운 고추를 넣어서

시각적인 매운맛 또한 강조해요. 

실제로 고추를 먹어보진 않았지만

고추의 매운향과

마라의 강한 맛과 향 때문에

닭고기 누린내는 걱정 없을 듯 해요.



마라칸치킨은 닭고기 외에도

여러 가지 재료가 등장하는데요. 

사진 속 동그란 볼 형태는 피쉬볼이라고 하네요.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와

마라양념이 적당히 배어서

밥반찬으로 먹으면 딱 좋겠더라고요.

실제로 맛을 보면

부드러운 어묵 같다고 할까요?!

치킨 사이에서 골라먹는 재미가 쏠쏠해요.



그리고 캐슈너트가 굉장히 많이 뿌려져 있어요.

아마도 치킨의 매운맛을

견과류의 고소함으로 커버하려는 것 같아요.



이제 본격적으로 마라칸치킨 맛을 볼게요. 

양념에 윤기가 자르르 흐른다고 생각했는데

꿀이 들어갔더라고요. 

원래 마라맛이라고 하면

혀끝이 찡할 정도로 매콤하고

특유의 향이 생각나는데요. 

이건 향은 정말 진한데

생각보다 맵지는 않았어요.

오히려 단맛도 나요.



제가 원래 향이 강한 음식을 싫어하고

매운맛도 즐기는 편이 아니라서

마라시리즈 먹거리를 안 좋아하거든요^^;

근데 이건 나름 먹을만 했어요. 

중간에 씹히는 통후추맛이 강하긴 했지만

이것만 골라서 빼고 먹으면 괜찮더라고요.



캐슈너트는 그냥 먹어도 고소하고 맛있지만

굳이 치킨맛을 up시켜주진 않아요.

캐슈너트 골라먹는 재미는 좋은데

없어도 크게 아쉬울 것 같진 않아요.



원래 향이 강한 음식은 호불호가 갈리는 편인데

이건 코를 빡! 찌르는 향에 비해

맛은 그래도 먹을만 했어요.

오히려 혀끝이 찡한 매콤함은 모르겠고

살짝 매콤하면서 짠맛이 강해요.

맥주에 곁들이는 어른들 술안주로 제격이고

마라샹궈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제대로 취향저격 치킨이겠죠?!

개인적으로 저는 2조각 까지는 괜찮은데

그 이상은 확실히 향이 과하네요. 

저에겐 마성의 치킨까지는 힘들 것 같아요 ㅎㅎ

이상 요즘 대세 마라맛을 접목시킨

BHC치킨 신메뉴 ‘마라칸치킨’

제 돈주고 먹어본 솔직리뷰를 마치겠습니다^^


★ 본 포스팅은 홍보나 비방의 의도가 전혀 없으며, 사비로 사먹고 작성한 주관적인 글임을 알려드립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