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수원 망포 맛집] 전설의 스테이크갈비

반응형
728x170

망포 맛집

수원 맛집

영통 맛집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동네에 새로 개척(?)한 맛집이 있는데...

그동안 뭐했는지 이제야 포스팅을 올리네요.

지난 토요일.

남편과 둘이 뒹굴뒹굴 놀다가 오후에 아주버님이 오셔서 셋이 밥먹으러 갔어요.

자주가던 보쌈집에 갈까... 생각하다가

안가본 뉴 맛집을 개척하기위해 ㅋㅋ 열심히 눈을 돌렸어요.

그러다가 이름도 어마무시한 '전설의 스테이크갈비'를 만났답니다~

 

▼여기가 수원본점이래요. 간판의 글씨체가 왠지 전설스러워요 ㅋㅋ

일단 가보자는 생각에 2층으로 올라갔어요.

 

▼입구에 들어서서 찍은 가게내부 모습이에요.

가게안은 그리 넓지도 좁지도 않았어요. 흔한 고깃집의 모습이에요.

저희가 도착한 시간이 토요일 오후 6시쯤이었는데 아직 한가해보이네요...

 

▼자리에 앉아서 메뉴를 고르는중에 찍었어요.

테이블 수가 많지 않다보니 바로 옆에 붙은 테이블끼리 불편하지 않도록 칸막이를 해 놓았어요.

그런데 뭐 그닥 분리된 느낌은 아니네요... ㅋㅋㅋ

 

가게 가운데 셀프바가있어요. 이거 참 마음에 드네요. 눈치보지않고 자유롭게 먹을 수 있을듯 ㅋ

 

▼각종 술과 음료가 있는 냉장고들 사이에 고기냉장고가 눈에 띄네요.

역시 고깃집하면 빨간불이죠 ㅋㅋㅋㅋㅋ

 

▼벌써 다 드시고 가시는 분들도 있네요~

고기드시러 일찍 오셨나봐요^^;

요즘 해가 길어져서그런지 저녁먹으로 6시쯤 나갔는데도 너무 환해요....

 

▼메뉴판이에요. 자리에 앉으면 따로 가져다주니까 그거 보고 고르시면 돼요.

뭐 먹을까 잠시 고민하다가...

가게 이름이 전설의 스테이크갈비 아니겠어요?!

당연히 전설의 스테이크 양념갈비를 시켰죠. 일단 3인분!

그리고 아주버님이 한우육회도 먹어보라며 주문했지만 재료가 없다고 거절당했어요 ㅠㅠ

재료가 떨어진게 아니라 처음부터 없었던......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ㅋ

 

▼칸막이에 해시태그 이벤트 안내문이 붙어있네요.

'전설의 스테이크 갈비 #해시태그 이벤트'

참여방법은 간단했어요.

1. 인스타그램 or 페이스북, 폴라(pholar)에 전설의 스테이크갈비에서 촬영한 사진을 포함한 글을 작성

2. 해시태그에 #망포동맛집 #영통맛집 #전설의스테이크갈비 #수원맛집 #수원고기집 

위 3개 선택 해시태그를 전부 포함하여 작성

3. 작성된 글을 직원에게 보여준다. 

즉, 전설의 스테이크갈비에서 촬영한 사진을 sns에 지정한 해시태그를 포함해서 올리면 되는거에요.


소주 또는 음료 중에 선택해서 1병을 준대요~

저희도 이거 참여해서 소주일병 받으려고요 ㅋㅋㅋㅋㅋ 


▼제가 워낙 풍성하게 차려놓고 먹는걸 좋아해서 반찬이 세팅되자마자 바로 셀프바로 고고고.

셀프바에는 양상추, 상추, 쌈장, 김치, 마늘, 고추, 소스등이 준비되어있어요.

요즘 식당에 가면 채소값이 비싸서 그런지 처음 줄때부터 병아리 눈물만큼 주잖아요.

더 달라고해도 겨우 상추 몇장 추가해주는 식당도 많더라고요.

물론 남아서 버리면 아까운것도 있지만 그래도 처음에 줄때 너무 적게주면 야박해보여요ㅜㅜ

그래서 이렇게 채소들이 여유있게 준비되어 있으면 마음이 든든하답니다 ㅋ 

 

▼주문한 전설의 스테이크 양념갈비가 나왔어요.

스테이크갈비라서 그런지 고기가 정말 두툼하긴 하더라고요.

그리고 서비스로 돼지껍데기 쬐끔도 같이 나왔어요~ 불판위에 싹~

 

▼반찬은 대체적으로 깔끔하게 나왔어요.

명이나물도 나오더라고요. 제가 고기를 명이나물에 싸먹는걸 좋아하는데 취향저격!

간장게장도 주는게 신기했어요. 게가 작긴 한데 그래도 반찬으로 주니까 좋네요 ㅋ

 

▼고기를 찍어먹는 양념소스가 맛이 독특했어요.

간장베이스에 약간 달달한맛이 나요. 그리고 뭘 갈아넣은건지 약간 걸쭉한 느낌도 있고요!

제가 워낙 뭐 찍어먹는걸 좋아해서 소스에 관심이 많거든요.

양념갈비도 찍어먹는걸 좋아해서 양념맛이 너무 강하면 별로에요.

양념맛도 강한데 소스까지 찍으면 너무 짜거든요-_- 근데 여긴 양념맛이 적당했어요.

기다란 배처럼 생긴 접시 보이시죠? 어느 음식점에 가든 제가 제~일 좋아하는 반찬이에요.

샐러드 ㅋㅋㅋㅋㅋㅋ 소스맛에 먹는다는 샐러드.   

셀프바에서 4번인가 리필해먹었어요. 샐러드덕후 ㅋㅋㅋ

 

▼지글지글~ 아주버님의 분주해진 손놀림이 느껴지네요.

양념갈비는 다 좋은데 양념때문에 워낙 순식간에 타버려서 계속 뒤집어야하는 불편함이 있어요...

조금만 망심하면 연탄이 되잖아요 ㅠㅠ

불판은 바꿔달라고 말하니까 바로 바꿔줘서 좋았어요^^

 

▼고기1인분 더 추가하면서 냉면도 시켰어요.

세수대야냉면이라고 메뉴판에 적혀있어요.

가격은 5천원이에요. 후식으로 먹는 냉면치고는 가격이 착하진 않네요.

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비빔냉면이라서 오늘도 역시나 비빔으로 ㅋㅋㅋ

물냉면도 시원하고 맛있긴한데 고기랑 비빔냉면이랑 같이 먹으면 캬아~ 장난아니거든요 ㅋ

아주버님은 물냉면. 남편은 된장찌개에 밥! (누가 밥돌이 아니랄까봐....)

 

▼이건 물냉면이에요. 양은 세수대야냉면이라고 부를만큼 어마어마하진 않지만 적지도 않았어요.

맛은 중간정도? ㅋㅋㅋㅋ

저는 비빔냉면만 먹어서 물냉면은 모르겠고 비빔냉면은 깊은 맛은 없네요............. ㅋ

 

▼양념갈비4인분, 비빔냉면, 물냉면, 된장찌개에 밥, 약간의 알콜 ㅋㅋㅋㅋ

남김없이 클리어하고 나오는중에 이걸 봤어요.

그냥 주는게 아니고 아이스크림 개당 500원에 판매하는 거예요. 그냥 줄거라 기대한건 저뿐인가요? ^^;

그래도 고깃집에 다양한 아이스크림을 종류별로 판매하고 있으니 함께간 아이들이 있다면 좋아하겠죠? ㅎㅎ

성인인 우리들은 고깃집이니까 고기만 먹는걸로~ (결국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베스킨라빈스31에 들러서 아이스크림을 사갔어요.ㅎ 나오는길에 본 아이스크림이 눈에 밟혔나요? ㅋㅋㅋㅋ)

대체적으로 깔끔했어요.

반찬도 적당히 고기랑 먹을만한거 위주로 나왔고요.

셀프바가 있는게 가장 맘에 들어요 ㅋㅋ

고기맛은 우리가 잘 아는 그맛! 양념된 고기맛이에요 ㅋ

그래도 양념이 많이 달지 않아서 좋았어요.

양념갈비 먹다보면 너무 달고 짜고 그래서 금방 물릴때도 있잖아요.

스테이크 컨셉이라 그런지 고기도 두툼하고 먹음직스럽게 나오더라고요.

원래 양념갈비 먹으러 가면 막내들은 계속 뒤집어대느라 잘 못먹잖아요.

사실 서열상 제가 뒤집어야하는데....

먹는 내내 아주버님이 열나게 뒤집어서 저희 앞에 놓아주셨어요.

어미새가 모이를 물어다주듯이 ㅋㅋㅋ

거기다 멋지게 계산까지 해주는 센스! 저희끼리 밥먹으러 가면 거의 아주버님이 쏘시거든요^^;

아주버님 역시나 잘 먹었습니당~~~ ㅋ

양념갈비 땡기시는 분들은 '전설의 스테이크갈비' 어떠세요?

해시태그이벤트도 있고 다음에 아버님 어머님과 다같이 가려고요.

고기는 항상 옳죠! ㅋㅋ

맛있는 고기 먹고 힘내서 즐거운연휴 보내세요. 라리루~~~

코코언니는 이만 안녕할게요. 빠빠이 뿅



반응형
그리드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수원시 영통구 망포동 540-39 2층 | 전설의스테이크갈비
도움말 Daum 지도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6.05.05 15:55 신고

    스테이크갈비라서 그런지 두툼하네요.
    한가지 아쉬운점은 고기가 두툼해서 굽는 시간이 오래걸린다는.. ㅠ..ㅠ

    • 2016.05.05 16:44 신고

      시간도 꽤 걸리고 양념때문에 쉴새없이 뒤집어야해요 ㅠㅠ 잠시 한눈팔면 연탄이 된다는요 ㅋㅋ

  • 2016.05.07 04:15 신고

    역시 갈비는 냉면이랑 먹어야 제맛ㅋ

    • 2016.05.07 09:57 신고

      갈비 좀 드실줄 아시는듯 ㅋㅋ 그래서 일부러 처음부터 같이 시켜서 먹기도하죠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