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선물상자 속 과일망 그냥 버리지 마세요!

과일선물상자 속 과일망 그냥 버리지 마세요!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명절이 지나면 분리수거 할 재활용쓰레기들이

한가득 쌓이게 되죠.

그중에서도 몇몇 재활용품들은

그냥 버리기 아까울 정도로

활용법이 다양한데요. 

오늘은 과일선물세트에 끼어있는

과일망 활용법을 소개해드릴게요^^



이렇게 생긴 망 많이 보셨죠?

과일을 포장할 때 사용하는 과일망으로

선물용 과일세트에 많이 들어있는데요. 

속에 들어있는 과일만 빼내고

망은 그냥 재활용쓰레기통에 버리기도 하지만

하나, 둘 모아놓으면 아주 유용한 꿀템이랍니다!



참고로 모아놓은 과일망을 

흐르는 물로 세척한 다음 말려서 사용했어요.



1. 화분 보호용 커버

요즘 홈플랜트 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식물이 하나씩 늘어나면

화분 개수도 그만큼 많아지는데요.

의도치 않은 충격에 의해서

화분이 깨지는 경우도 종종 생기더라고요. 

상대적으로 충격에 더 약할 수 밖에 없는 작은화분에

과일망을 씌워서 커버를 만들어주면

충격을 완화시켜서 화분을 보호해줘요. 



화분마다 커버를 씌우면

가격도 만만치가 않은데요.

충격방지와 가성비를 과일망 하나로 해결할 수 있어요!



2. 가구다리 커버

가구 다리 부분에 커버를 씌우지 않으면

흠집도 잘 생기고

부딪쳐서 다치기도 하는데요.  



과일망으로 가구의 다리 부분을 감싸주면

부딪쳐도 덜 아프고

가구는 물론 바닥에도 흠집이 덜 생겨요.

또, 미끄럼 방지의 효과도 있어요^^



3. 기름병 커버

기름병은 아무리 깨끗하게 관리를 해도

끈적이는 기름때를 막을 수가 없어요.

게다가 사용 후에 입구 주변을 닦지 않으면

기름이 흘러서 미끄럽기까지 하는데요. 

기름병에 과일망을 씌우고

고무줄로 단단하게 고정시켜 주기만 하면

비싼 돈 주고 구입한

기름병 커버 부럽지 않아요.



언제든 교체가 가능하고

기름병이 손에서 미끄러져

병을 떨어트리는 불상사도 막아줘요~



4. 그릇 보관

유리그릇은 보기에는 깔끔하고 예쁘지만

워낙 충격에 약해서

보관이 쉽지 않은 단점이 있는데요. 



충격에 약한 유리그릇을 보관할 때

과일망을 활용하면 안심이 돼요^^

과일망을 반으로 잘라서

그릇 사이사이에 끼워주셔도 되고요. 

사이즈가 작은 유리그릇은

과일망 속에 끼워서 보관하시면 돼요.



은근히 신축성도 좋고

보기에도 아주 깔끔해서

유리그릇 보관용 커버로 안성맞춤이에요.



5. 얇은옷걸이 어깨커버

세탁소옷걸이처럼 얇은 옷걸이는

옷에 자국이 생겨서 잘 사용하지 않게 되더라고요.

특히 어깨부분에 자국이 가장 심한데요. 



얇은 옷걸이 어깨부분에

과일망을 테이프로 고정시키면

자국이 날 걱정없이 

옷을 걸어놓을 수 있어요. 



과일망은 부드러우면서 폭신해서

옷걸이 어깨부분에 볼륨을 넣어주고,

옷이 흘러내리지 않게 도와주는 역할도 해요.



시작은 과일을 포장하는 용도였지만

과일뿐만 아니라

화분, 가구 다리, 유리그릇 등

다양한 생활용품들을 보호해주는

그야말로 명절 득템아니겠어요?! ㅎㅎ

여러분들도 다가오는 추석에

과일망 득템(?)하시면

절대 그냥 버리지 마시고

꼭 재활용해보세요^^

지금까지 명절 지나면 잔뜩 쌓이는

과일망 활용 꿀팁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Favicon of https://gus48600.tistory.com BlogIcon 노마드해빙
    2020.09.25 21:3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coach-j.tistory.com BlogIcon 코치J
    2020.10.04 17:1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