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모치와와 모녀 코코&보름이의 일상

장모치와와 모녀 코와 름이 

 ♥코보 모녀의 일상♥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코코네 블로그의 마스코트 코코와 코코의 딸래미 보름이_

여전히 가족들의 사랑 듬뿍 받으면서 간식 먹방 찍으면서 사고치면서

아주 자~ 살고있어요~

간만에 우리집 귀염둥이들 미모 자랑 좀 할게요^^

오늘 퇴근해서 코코랑 보름이랑 제 방 침대에 올려놓고 화보촬영했거든요 ㅋㅋㅋ

제가 침대커버를 하얀색으로 바꾸고나서 되도록이면 침대에는 올라오지 못하게 하고 있어요-_-

물론 남편이 저 모르게 침대에 올려놓는거 알아요.

현행범이 아니라서 그만..... 침대커버에 빠진 멍멍이털을 보며 짐작할뿐이죠 ㅠㅠ

하지만!

오늘은 제가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거실에서 멀쩡히 잘 놀던 코코랑 보름이를 불렀어요 ㅋ

코코녀석은 장난감 가지고 노느라 신이났더라고요.

그래서 만만한 보름이부터 강제 연행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마 보름이가 속으로 생각했을거예요...

"평소에는 올려주지도 않더니 이 언니 오늘 왜 이래?! 뭥미?!" ㅋㅋㅋㅋ

한쪽발 접은 거 보세요~ 보름이의 버릇이에요. 발접기! ㅋ

 

한동안 침대 위를 이리뛰고 저리뛰고... 역시 에너지 넘치는 녀석이에요 ㅋ

 

한참 혼자 뛰놀다 지쳤는지 편히 누웠어요.

카메라에서 찰칵 소리가 나자 귀는 밝아서 뚫어져라 쳐다봐요 ㅋㅋ

 

뭐.... 별 거 없는걸 알았는지 조용히 눈을 감고 잠을 청합니다

제가 사진만 찍고 안놀아주니까 금방 흥미를 잃었나봐요.

근데 전 또 저렇게 잠드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서 계속 안 놀아줍니다........... ㅋㅋㅋ

 

눈이 반쯤 감겼어요....

우리 보름이 많이 졸려? 그럼 그냥 자~~~

자꾸 소리가 날때마다 졸린 눈을 뜨고 멍멍 짖다가 다시 졸다가...

 

멍하니 벽을 바라보는 보름이의 눈빛.

사실 졸다가 찍힌 사진인데 전 또 '아련하다'라는 단어로 포장을 했어요...

 

헉!!!

요 녀석이 저를 심쿵하게 만드네요.

갑자기 카메라와 아이컨텍. 뭘 좀 아는 것 같아요 ㅋㅋㅋ

저 혼자 사진찍고 놀던 방안이 순식간에 멍멍이 화보촬영현장으로 변신하는 순간이에요 ㅋ 

 

화보찍는김에 평소 잘 보여주지 않던 모습도 스스럼없이 보여주는 보름양.

동그란 두상과 야무진 입. 그리고 새로촘한 눈망울까지 프로다운 자세를 보여주네요.

이 사진은 장모치와와 아니고 그냥 치와와같이 나왔어요.  빡빡이 ㅋㅋㅋ

 

화보라면 단연 눈물컷 아니겠어요?

순식간에 눈물맺히는 너는 진정 프로란 말인가.....

(방에서 멍멍이랑 이러고 노는거.... 저 지극히 멀쩡한 사람입니다^^; ㅋㅋ)

 

살며시 눈을 감으며 보름이의 SS화보 성공! ㅋㅋㅋㅋ

모델료는 맛난 간식과 언니의 사랑 듬뿍  

 

한참 놀고있는데 문 밖에서 코코의 낑낑거림이 들렸어요.

순간 귀가 쫑긋, 몸을 일으켜 세우고는 문쪽을 응시하고 있어요.

사람이건 강아지건 엄마목소리에 반응하는건 온 우주 공통인 것 같아요~

 

코코소리가 다시 들리지않자... 또! 또! 또! 눈이 스르륵 감기나봐요.

오늘 하루종일 뭐 했는지 이상하게 계속 졸아요 zzz

 

다시 코코목소리가 등장했어요~

감은 눈을 힘겹게 떠봅니다. 엄마가 나를 찾고있다고 생각했나봐요.

 

코코가 제 방문을 긁자 보름이도 사정없이 탈출을 시도합니다. 두둥!

보름이는 제 침대에 올라오진 못해도 내려갈때는 잘 뛰어내리거든요.

엄마찾아 다섯걸음 ㅋㅋㅋㅋㅋ


내사랑 절세미견 코코등장~~~

방문을 열자 후다닥 침대로 올라와 보름이 옆에 자리를 잡았어요.

멀리서봐도 윤기가 흐르는 코코의 기름진(?) 자태 ㅋㅋ

 

제가 "코코야" 불렀더니 이렇게 딱!

화보 좀 찍어본 티가 나나요? ^^

그냥 쳐다보는건데 미란다커 느낌나는건 저 혼자만의 착각인거죠??? ㅋㅋㅋㅋ

 

둘이 아옹다옹 싸우고(싸운다기보다는 일방적으로 보름이가 구박을 당한다는 ㅋㅋ)

샘이 워낙 많아서 서로 사람옆에 있으려고 투닥거릴때는 언제고(치와와는 '질투의 화신' 이라고들 하잖아요 ㅎㅎ)

또 이렇게 옆에 누워 편안하게 잠을 청하네요.

이럴때 보면 서로 많이 의지한다는 생각이 들어요....

 

좋은건 크게 가까이 보는거니까 우리 코코는 근접샷.

눈망울 좀 보세요. 

비록 보름이와 한참 물고 빨고 장난을 치고 난 후 털관리를 안해줘서 털이 사람 머리 안감은것처럼 뭉치기는 했지만요.

그림같이 선명한 너의 이목구비가 부럽구나........ ㅋ

 

전 항상 코코 볼때마다

"우리 강아지라서가 아니라 진짜 얼굴은 갑이네" 라고 말하거든요.

그래서 항상 보름이는 코코와 강제비교되어 '못난이'가 되지만요^^;

코코는 정말 절.세.미.견.

 

보름이는 이미 꿈나라로 많이 갔네요...  코코는 갈랑말랑 하는 중이고요.

이렇게 보니까 우리 보름이도 정말 많이 컸어요.

손바닥 하나도 다 채우지 못하던 쪼매난귀요미였는데... 언제 이렇게 컸는지...

시간 참 빠르네요. 참 하트는 매너 가리개 ㅋㅋ 코코 이녀석도 뇨자랍니다~

 

갑자기 코코가 보름이 얼굴에 대고 킁킁 거렸어요.

보름이도 엄마의 손길(?)이 아닌 킁킁거리는 감촉이 느껴졌는지 눈을 뜨네요. 고개는 삐딱하게! ㅋㅋ

코코가 보름이한테 앙칼지게 앵앵거릴때도 있지만...

(개들을 키워보신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강아지들은 서열이 잡혀야 같이 키워도 편안하게 키울수 있기 때문에 코코가 보름이를 모질게 혼구녕내도 가만 지켜봅니당 ㅋㅋ 덕분에 코코가 왕~! 하고 성내면 바로 배를 홀라당 보여주는 보름이 ㅎ)

그래도 엄마잖아요. 혼낼때는 혼내지만 모성이 가득한. 종종 요리조리 살피며 케어하는 모습을 보여줘요.

 

가장 많이 해주는 케어는 귀 핥아주기.

그래서 그런지 병원에 갔을때 보름이는 귀가 굉장히 깨끗하다고 하더라고요.

이게 모두 코코의 꾸준한 관리덕분이지요^^

 

제가 침대 끄트머리에 앉아서 가만히 코코랑 보름이를 바라보자...

이 녀석들도 침대 끝으로 얼굴을 대고 누웠어요.

특히 이 사진에서 우리 코코~ 토끼 코스프레 중이에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떻게 보면 토끼같고 어떻게 보면 사막여우같고 어떻게 보면 강아지같고

팔색조의 매력을 지녔다고 할까요?

보름이는......  음........... 전형적인 강아지죠뭐 ㅋㅋ 

둘이 심하게 장난 친후에 털관리를 안해줬더니 역시 털이 뭉쳐있네요 ㅎ 

개들에게 있어서 역시 털관리는 매우 중요한 일중 하나지요.  

주말엔 코코언니표 코보 모녀의 본격적인 털관리에 들어가야겠네요~

 

진짜 아기들이 자는것처럼 숨소리가 새근새근 들려요.

(반전은 이러다가 잠들면 코를 드르렁 드르렁 곤다는 사실 ㅋㅋㅋ

그래도 코코랑 보름이는 코코신랑 일용이에 비하면 코골이의 ㅋ자도 못 꺼내요. 일용아 미안... ㅋ)

 

자면서 보름이가 자꾸 헛발질을 하는바람에 코코가 옆으로 피신했어요.

한번 앙! 혼내줄줄 알았는데 곤히 자는 딸의 모습이 좋았는지 오늘은 봐주네요.

 

보름이는 무슨 꿈을 꾸는지 계속 자세가 바껴요 ㅋㅋ

개구쟁이 보름이 녀석은 꿈속에서도 에너지가 넘치나봐요~

 

오늘의 마지막 사진은... 그림같은 모습으로 잠든 우리 코코

코코야~ 굿밤되렴...

오랜만에 찾아온 장모치와와 모녀 코코랑 보름이의 일상이었어요.

이 두녀석이 잠시만 왔다가도 정신이 없지만

그래서 더 빈자리가 티가나고 떨어져 있으면 그립고 그래요.

(사실 오래 떨어져있던 적도 없었지만요 ㅋㅋㅋ)

코코랑 보름이의 일상은 오늘하루도 매우 맑음.

내일도 모레도 맑을 예정이라는거!!!

지금까지 코코&보름이의 행복한 일상이었습니당~

코코언니는 여기까지~ 뿅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6.05.20 18:12 신고

    ㅇㅏ... 급 강아지 키우고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 2016.05.20 18:19 신고

      요녀석들 덕분에 집에 활기가 넘치긴해요~ 결혼전에 16년 함께하던 강아지 하늘로 보내고 안키우겠다 다짐했는데... 결혼하니 이 녀석들과 함께하네요^^ 근데 역시나 정말 행복해요~

  • 2016.05.22 04:22 신고

    애완동물을 키운다는건 아이 한명을 키우는것과 같다던데..

    대단하세요.

    • 2016.05.22 09:08 신고

      정말 아이랑 같아요~ 손도 많이 가는데 그만큼 강아지들이 주는 기쁨이 너무 커서 이젠 코코랑 보름이가 없는 집을 상상할수가 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