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설날 기름 1/2만 사용해서 건강하게 전 부치는 비법

다가오는 설날 기름 1/2만 사용해서 건강하게 전 부치는 비법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이제 정말 설날이 코앞으로 다가왔어요.

명절하면 떠오르는 다양한 음식들 중에서

지글지글 ‘전’을 빼놓을 수 없죠.

오늘은 명절 대비 전 부칠 때

평소 사용하는 기름의 1/2만 사용해서

건강한 전 부치기 노하우를 알려드릴게요^^



전 좀 부쳐본 사람이라면

기름 냄새에 질려서 

정작 완성된 맛있는 전에는 

손도 안대는 경험 한번쯤 있으실 거예요.

또, 전은 금방 물린다고 말하는 분들도 계시고요.



사실 이 모든 이유는 ‘기름’ 때문인데요. 

전을 만들 때 사용하는 기름양도 많고

실제 전이 기름을 많이 흡수해서

맛있게 먹다가도 금방 물리게 되는 것 같아요. 



보통 전을 부칠 때

미리 달궈놓은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전 부치는걸 시작해요. 



전의 종류에 상관없이

불 위에 전을 올리고 나면

전이 기름을 흡수하면서

지글지글~ 노릇노릇하게 구워지기 시작하죠. 

물론 이 기름 때문에

온 집안에 맛있는 냄새가 진동을 하고

군침이 돌기도 하는데요. 



전을 뒤집어서 구울라치면

어느새 프라이팬에 기름이 사라져서

다시 기름을 두르고 굽게 돼요. 

그렇게 전을 부치는 동안 사용하는 기름의 양은 늘고

그 기름을 온전히 전이 흡수하죠. 



하지만 방법을 조금만 달리하면

기름 사용량을 반으로, 

아니 반의반으로 줄일 수 있어요!

지금부터 직접 보여드릴게요^^



평소 전을 부칠때와 똑같이 

기름을 준비하는데요. 

이때 기름을 팬 위에 올려도 안전한 그릇에 담아요.

저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소스용기를 사용했어요~



기름그릇을 예열하지 않은 프라이팬에

그대로 올려주세요. 

기름그릇을 올린 채로

중불에서 예열을 하는게 포인트에요!

뜨거운 프라이팬에 

차가운 기름을 바로 두르면

온도차 때문에 전이 기름을 다 흡수하지만

이렇게 프라이팬 위에서 기름을 데운 후 사용하면

프라이팬과 기름의 온도가 비슷해져서

전이 기름을 덜 흡수하게 된다고 해요^^



예열이 끝나면

불은 중불을 계속 유지하고

숟가락으로 데워진 기름을 프라이팬에 두른 후

전을 부치면 돼요. 



전을 부치다보면

프라이팬 불 조절하랴

계란옷 입혀서 전 올리랴

중간중간 기름 두르랴

손이 열 개라도 부족한데요



이건 기름그릇이 팬 위에 있어서

주변에 흘리지 않고 기름 사용이 가능하며,

기름을 적게 사용하는 만큼

키친타월 사용량도 줄일 수 있어요. 



명절에 먹는 음식들은 맛있긴 하지만

기름진 음식들이 많아서

소화가 잘 안되기도 하는데요. 

아무리 기름맛으로 먹는다고 해도

뭐든 과한건 좋지 않잖아요^^



프라이팬 위에서 데워진 기름으로 조리한 전이에요.

고소한 기름냄새는 그대로면서

확실히 전이 기름을 덜 흡수해서 그런지

느끼하다거나 기름지지 않더라고요. 

기름을 반만 사용해서 만들어도 충분히 맛있는데

굳이 더 기름지게 만들 필요는 없죠. 

이번 설에는 덜 기름지게, 덜 느끼하게

건강하고 맛있는 전 드시기 바랄게요^^

이상 코앞으로 다가온 설날 전 부칠 때 

기름 1/2만 사용하는 비법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