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써서 버리기 바로 직전 치약 활용법

다 써서 버리기 바로 직전 치약 활용법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여러분들은 세면대 어떻게 청소하세요???

화장실 청소할 때는 당연히 해야 하지만

평소에도 주기적으로 닦아야 

깨끗함을 유지할 수 있는데요. 

오늘은 세면대 청소에 최적화된 

재활용 꿀템을 소개해 드릴게요^^



손을 씻고 세수를 하고 양치질도 하고.

세면대에서 하는 일은 굉장히 많죠.

사용빈도가 높은만큼

주기적으로 관리가 필요한데요.



지난 주말에 갑자기 일이 생겨서

세면대 청소를 한주 건너뛰었더니

아주 난리도 아니더라고요^^;

여기저기 분홍색 물때가 낀 걸 보고 만 이상

그대로 넘어가면 안되겠죠?! 



1초도 망설임 없이 세면대 청소를 시작했어요. 

오늘 세면대 청소는 너로 정했다!!!

다 쓴 치약 하나만 있으면

세면대를 반짝반짝 윤이 나게 만들 수 있어요.



있는 힘껏 치약을 짜도 나오지 않으면

미련 없이 쓰레기통으로 직행하게 되는데요. 

우리가 생각할 때 더 이상 쓸 수 없는 치약도

세면대 청소하기엔 충분한 양이 남아있다는 사실!

지금부터 직접 보여드릴게요~



먼저 따뜻한 물을 세면대 전체에 골고루 뿌려준 뒤

물을 조금만 받아주세요. 



그리고 치약을 분해할 거예요 ㅎㅎ

입구쪽을 바짝 자르고

반대쪽도 최대한 바짝 잘라주세요. 

그다음 가운데를 가르면 분해 끝!



분해할 때 사용한 가위에도

이미 꽤 많은양의 치약이 묻어나오죠.



가운데를 펼쳐보면 치약이 딱!

생각보다 많은 양이 딱!

있는 힘껏 쥐어짜서 사용했다고 생각했는데도

잔여량이 꽤 많은걸 확인할 수 있어요.

물론 치약 입구부분은 더 많아요. 



치약 몸통 부분을 물에 넣고 칫솔로 문지르면

세면대 청소용 치약물세제가 완성돼요. 



그리고 이제 진짜로 다 쓴 치약이 됐네요^^



치약물을 세면대 구석구석 닦아주세요. 

수전이나 좁은틈은 마모되서 버리는 칫솔을 사용하면

꼼꼼하게 닦을 수 있어요. 

버리는 치약과 칫솔의 콜라보네요 ㅎㅎ



수세미에 치약물을 듬뿍 묻혀서

전체적으로 닦아주면 물때도 금방 지워져요.



입구부분에 꽤 많은 잔여량은 칫솔에 묻혀서 

물때가 쉽게 지워지지 않는 곳을 닦아주세요. 



심하게 얼룩진 수도꼭지와

분홍색 물때가 끼어있던 배수구,

그리고 비누받침까지 치약으로 쓱쓱 닦아주면

순식간에 얼룩을 제거할 수 있어요. 



마지막에 시원하게 물로 씻어 내면

세면대 청소가 끝나요. 



상쾌한 치약향과 함께 다시 태어난 세면대!

화학세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치약 하나면

아니 다 써서 버리기 직전의 치약만 있으면

세면대를 깨끗하게 청소할 수 있어요~



치약에는 연마제가 들어있어서

청소에 아주 효과적이에요.

특히 스테인리스 얼룩 제거에는 정말 최고랍니다. 

깨끗하다 못해 거울 같은 수도꼭지만 봐도

그 효과는 확실하죠?^^



이제 정말 쓰레기통에 버려도 아깝지 않을만큼

알뜰하게 다 썼네요!

화장실 청소할 때 말고도

다 쓴 치약이 생길 때마다 세면대만 잘 닦아도

깨끗함을 오래 유지할 수 있어요. 

여러분들도 다 쓴 치약이 생기면

꼭! 세면대 청소에 활용해보세요^^ 

이상 화학세제 없이도 세면대를 깨끗하게 청소하는

다 쓴 치약 알뜰활용법이었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Favicon of https://rabbiturtles.tistory.com BlogIcon 오렌지훈
    2019.09.12 21:2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zumma4050.tistory.com BlogIcon 코스타리카 새댁
    2019.09.15 11:3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