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쉰내 나는 수건을 비닐봉지에 넣었더니?!

반응형
728x170

쉰내 나는 수건을 비닐봉지에 넣었더니?!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세탁한 빨래에서 냄새가 난다?!

굉장히 당황스럽지만

누구나 한번쯤 경험했을 일이죠.

특히 요즘처럼 습도가 높을 때는

더 빈번하게 발생하는데요. 

세탁물에서 쉰내가 나도

끓는물에 삶을 필요가 없는 이유를

지금 바로 알려드릴게요!

나름 말린다고 말렸는데도

쿰쿰한 쉰내를 풍기는 수건. 

 

 

이미 쉰내가 밴 빨랫감은

다시 세탁을 해도 쉰내가 사라지지 않고요.

끓는물에 삶는 방법도 있지만

과정이 너무 번거롭고

또, 수건의 경우 끓는물에 삶으면

흡수력이 떨어지거나 빳빳해기도 해요. 

 

 

그래서 저는 과탄산소다를 활용했는데요. 

 

 

더운 여름 불 앞에서 고생하지 않고

비닐봉지에 빨래를 넣어서

쉰내를 제거했어요^^

 

 

전자레인지에 사용 가능한 용기에

튼튼한 비닐봉지를 씌우고

쉰내 나는 빨랫감을 넣어주세요.  

 

 

여기에 뜨거운물을 빨래가 잠길 만큼 붓는대요. 

너무 뜨거운 온도의 물은

조물조물 빨래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손빨래가 가능할 정도로 식혀서 부어줘야 해요. 

 

 

과탄산소다는 한큰술만~

 

 

과탄산소다가 빨랫감에 스며들도록

고무장갑 낀 손으로 조물조물 해주세요. 

 

 

그리고 비닐봉지 입구를 밀봉한 다음

비닐봉지 속 가스가 빠져나가는 구멍을

3~4개 정도 아주 작게 만들어주세요.

 

 

불을 사용하지 않고도

삶는 효과를 내는데

전자레인지 만한게 없죠?! ㅎㅎㅎ

빨랫감 한 개 기준으로

1분 돌리고 1분 쉬고 다시 1분 돌려주면

짧은 시간에 효과적으로 냄새를 제거할 수 있어요.

 

 

전자레인지로 초간편 삶기를 끝내고

입구를 밀봉한 채 5분정도 기다리면

마지막 남은 냄새까지 싹- 빠져요!

 

 

이제 비닐봉지 입구를 열고

흐르는 물로 빨랫감을 헹궈주세요.

비닐봉지를 열었을 때

익숙한 빨래 삶는 냄새가 나더라고요. 

이미 비닐봉지 속 수건은

삶은 효과가 충분했어요~

 

 

쉰내 말끔히 제거한 빨랫감을

건조대에 널어서 뽀송뽀송하게 말려주세요.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는

에어컨이나 선풍기를 틀어서

건조시간을 단축시켜야 

쉰내가 재발하는걸 막을 수 있답니다^^

 

 

미간을 찌푸리게 만드는 쿰쿰한 쉰내 고민

과탄산소다와 비닐봉지 

그리고 전자레인지로 날려보세요~!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코코네" 카카오스토리 채널

☞ "코코네" 카카오톡 채널

☞ "코코네" 페이스북

===============================

코코네를 방문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로그인이 필요없는 ↓♡공감↓ 꾸~욱 부탁드려요^^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