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파이널컷프로X] 편집하기 3 (마커)

반응형
728x170

파이널컷프로 편집하기

파이널컷 마커기능

파이널컷프로 마커 

Marker


이번 포스팅에서는 파이널컷 프로의 편집에서 마커 기능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마커는 편집시 참고가 되는, 사용자가 원하는 내용을 필요한 위치에 표시할 수 있는 기능으로, 이전에 다룬 이벤트 브라우저, 타임라인에서의 클립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OS X 버전 : 엘 캐피탄(El Capitan) 10.11.3

Final Cut Pro X 10.2.3



마커 추가 / 수정


타임라인, 이벤트 브라우저 모두 마커를 추가하기 위해서는 단축키 M 을 사용합니다. 

마커를 추가하면, 파란색의 마커 아이콘이 스키머가 놓인 곳에 생성이 됩니다. 




생성된 마커 아이콘을 더블 클릭하면 마커 편집 창이 나타납니다. Maker 1 2 3 이런 식으로 기본 이름이 등록되어 있는데 사용자가 작업 시 구분하기 쉬운 이름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To Do 마커 (해야할 일 마커) 표시하기 

위에서 상단의 두 번째 버튼인 [To Do] 버튼을 클릭하면 마커 아이콘이 빨간 색으로 바뀌면서 해야할 일 마커로 변하게 됩니다.  





마커 이동 / 움직이기 /복사


파이널 컷 프로x에서는 마커를 마우스로 움직일 수 없습니다. 마커의 위치를 이동시키는 방법은 

이동할 마커를 선택한 후, 메뉴 막대에서 [Mark] → [Markers] → [Nudge Marker Left/Right] 를 선택합니다. 

단축키는 control + ,(마커를 한 프레임 왼쪽으로 이동) / control + .(마커를 한 프레임 오른쪽으로 이동) 




그렇지만 이동해서 사용하기보다는 잘라내기, 복사를 통한 사용이 더 효율적입니다. 


이동 또는 위치를 바꿀 마커를 선택한 후, 

마우스 우클릭을 하여 나타나는 창에서, 이동을 하려고 한다면 [Cut]을, 복사를 하고자 한다면 [Copy]를 선택합니다.

그리고 원하는 위치에 스키머를 위치시킨 후(마우스 커서 위치) command + V 를 하여 붙여넣기 해주시면 됩니다. 





마커 삭제하기


마커를 지우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제일 추천드리는 방법입니다. 

타임라인 인덱스 버튼을 누르게 되면 추가되어 있는 마커들이 리스트로 나타나게 됩니다. 

마커를 확인후 삭제할 마커를 선택하고 마우스 우클릭 또는 control + 클릭 을 하여 창을 불러냅니다. 그리고 [Delete] 버튼을 눌러주시면 됩니다. 

더 쉬운 방법은 지울 마커를 선택한 후 단축키 control + M 을 눌러주시면 됩니다. 





마커 관련 단축키


마커 추가, 생성 - 단축키 M

■ 마커 삭제, 지우기 - 단축키 control + M

■ 마커 창 열기 - 마커 더블클릭

■ 이전 마커로 이동 -  단축키 control + ;

■ 다음 마커로 이동 - 단축키 control + '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6.03.03 08:59 신고

    프리미어나 소니 베가스를 가지고 윈도에서는 영상을 나름대로 요리를 잘 했었는데 (물론 개인 취미나 회사 발표용) 맥북화이트 2009년도에서 아이무비를 뛰어 넘어 파컷 좀 돌려볼라고 하다가 파컷을 던져 버린 지 꽤 되었었어요.

    얼마 전, 맥프레 13인치를 영입하면서 다시 파컷에 노력을 기울이려고 하는데 코코네의 파컷 강의가 저에겐 꿀 맛입니다.
    열심히 따라해 보겠습니다.

    • 2016.03.03 20:48 신고

      부족한글 읽어주시니 매번 감사할 따름이에요. 저도 포스팅하면서 배웠던 거 복습하는 의미도 있고 한대 시간이 조금 걸려서 신속하게 진도가 안나가네요. ㅋ 땅콩털린 달콩이 화이팅입니다. ㅎ

  • 2016.03.04 15:50 신고

    저도 좀더 배워서 잘 활용해보고 싶은데 아직 어렵다는;;

    • 2016.03.05 19:59 신고

      진짜 사용법을 아는것과 활용은 다른것같아요.

      기본적인 감각이 수반되어야 좋은 결과물이 나오는데... 미적 감각이라고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는 저는 참 답답한 노릇입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