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치곤란 수박껍질 부피 줄이는 노하우

처치곤란 수박껍질 부피 줄이는 노하우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수박은 달콤하고 맛도 좋아서 여름 과일로 인기만점이지만, 수박 다 먹고 난 후 나오는 수박껍질은 골칫덩어리에요. 부피를 워낙 많이 차지해서 수박 반통만 먹어도 음식물쓰레기통이 꽉 찰 정도에요. 다양한 수박껍질 활용법이 있지만, 결국 마지막엔 버려야 하잖아요. 이때 수박껍질의 부피를 반의 반으로 줄이는 노하우를 알려드릴게요. 



수박을 사서 먹기 좋게 깍둑썰기 한 후

통에 소분해서 담았어요.  

그리고 남은건 수박껍질...



그나마 8kg 미만의 수박이었고,

반통만 먼저 손질했는데도

수박껍질이 쟁반 한가득이에요. 

그냥 버리면 부피를 너무 많이 차지하죠?

하지만 조금만 손을 쓰면

음식물쓰레기로 버려지는 수박껍질 부피를 

1/3로 줄일 수 있어요. 



수박껍질 부피를 줄이는 방법은 채칼이에요. 

보통 김장 날 대량의 무를 채 썰어야 할 때 

자주 사용하죠. 

이 채칼이 수박껍질의 부피를 줄이는 일등공신이에요.



채칼을 보자마자 감이 오시나요?

망설이지 말고 수박껍질을 

채칼로 밀어서 잘게 채 썰어 주세요.  

번거로워 보이지만

수박 반통을 채 써는데 10분도 안 걸렸어요. 

그때그때 먹은 수박 껍질을

채칼로 썰면 정말 순식간에 끝나요. 

물론 가장 중요한건 ‘손조심’ 잊지마세요!!!



잘게 채 썬 수박껍질을 쟁반에 담았어요. 

그닥 부피가 많이 줄은 것 같지 않다고요?

걱정마세요. 

아직 한 단계가 더 남아있어요. 



수박껍질을 바싹 발려주는 거예요. 

햇빛이 잘 드는 곳에 수박껍질을 말려주세요.

처음 채칼로 썰 때는 손이 가지만

이렇게 쟁반에 널어서 놓아두기만 하면 끝이에요. 



다음날 수박껍질을 확인했어요. 

대충 봐도 부피가 줄어든 느낌이 오죠?!



요 며칠 날씨가 습하고 비가 와서

살짝 덜 마른 부분도 있지만

수분이 증발하면서 부피가 많이 줄었어요. 



부피가 어느 정도 줄었는지

더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해서

위생팩 속에 채 썬 수박껍질을 넣어봤어요. 



위생팩의 반도 차지 않아요. 

이정도면 1/3이 아니라

반의 반이라고 해도 될 것 같아요. 



위생팩에 넣은 채로 국그릇에 담아봤어요. 

여유 있게 들어가고도 남을 만큼

부피가 많이 줄었어요. 

그냥 버렸다면 음식물쓰레기통을 가득 채울 양이지만

지금은 이렇게 국그릇 하나에도 충분하네요. 



귀찮다고 생각하지 마시고

수박껍질 버릴 때 채칼로 한번 썰어서 버려주세요. 

말리는 과정까지 하기 번거롭다면

채칼로 한번만 썰어도 부피를 줄일 수 있어요. 

이렇게 하는게 또 살림의 재미이자

꿀팁 아니겠어요? ^^

지금까지 골칫덩어리 수박껍질 부피를

1/3로 줄이는 노하우였습니다.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카카오스토리)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코코네" 스토리 채널

 ☞ "코코네" 스토리채널

===============================

===============================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 꼭 눌러주세요 ^^  

♡공감은 로그인하지 않아도 누를 수 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26) 트랙백(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