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지나도 듣기 좋은 드라마 ost 추천(2)

안녕하세요. 코코언니에요

벌써 일주일의 반이 지났네요... 내일과 모레만 잘 버티면 주말이네요 ㅋ

오늘은 지난 월요일에 이어 제가 애정하는 드라마 ost소개를 해보려해요.

뭐 거창하게 추천이라고 하기엔 그렇고...

드라마나 음악을 선택하는 기준은 지극히 개인적이니까요.

전 그냥 제가 소개하는 ost에 누군가 한번쯤 귀 기울여 들어준다면 그걸로 만족한답니다^^

오늘은 어떤 ost로 달달귀를 만들지 기대되지 않으세요?! ㅎㅎ

코코언니가 들려드리는 ost 두번째 이야기를 시작합니다_ ♪

 

 

외계인 한명이 수많은 사람들을 별그대의 추종자로 만들었었죠.

효린님이 부른 '별에서 온 그대'의 수록곡 '안녕'이에요.

별그대 ost는 린님의 곡이 더 인기를 끌었는데, 전 이 곡이 더 좋더라고요.

효린님을 생각하면 파워풀하고 신나는 댄스곡에 어울리는 목소리라고 느꼈는데

잔잔하게 부르는 허스키보이스로 애절함이 드러나는 곡 같아요.

 

 

이곡은 드라마 '마이 프린세스'의 '너 때문인걸'이에요.

비스트가 불렀는데... 달달하고 통통튀는 사랑에 빠진 설렘이 느껴지는 곡이랍니다.

특히 양요섭님의 돌고래 코러스에서 메인보컬의 위엄이 느껴지죠.

드라마는 화제성에 비해 인기를 끌진 못했지만 ost는 제 귀를 사로잡았어요!

요즘 비스트가 시끄러운일이 있었죠... 비스트하면 누구보다 단단한 팀워크가 제일이었는데...

더 잘 걸어가기위한 디딤돌이라 생각하고 어서빨리 전처럼 밝은 모습으로 노래하길 바랄게요...

 

 

'최고의 사랑'ost 중 허각님이 부른 '나를 잊지말아요'에요.

언젠가 친구가 이 노래를 듣고 "그대 핸드폰이 난 너무 부럽습니다..." 이 가사가 기억에 남는다고 하더라고요.

너무 현실적인 가사라 더 와닿는다고해요.

하긴 저도 생각해보면.... 남편보다 핸드폰이 더 가까이 있는 듯 하네요 ㅎㅎ

허각님 노래 참 잘하죠? 정말 잊으면 안될 것 처럼 절절하게 부르네요...

 

 

 

요즘 대박난 '태양의 후예' 김은숙 작가의 또 다른 드라마죠.

'신사의 품격'ost 중에서 이현님이 부른 '가슴이 시린게'입니다.

 이 노래는 가사가 참 짠해요...

슬프다기 보다는 진짜 뭔가 짠한.... 그런 짠한 마음이 더 큰것같아요!

가슴이 시리다는 거 하나만으로 참 많은 의미가 담겨있는 것 같아요.

 

 

 

쓰다보니... 의도한건 아닌데 김은숙 작가의 작품이 자꾸 나오네요^^;

사실... 제가.... 오글거리고 유치하고 멜로멜로하고 로코로코한거 참 좋아하거든요 ㅋㅋ

이번엔 '시크릿 가든'ost 중에서 김범수님의 부른 '나타나'에요.

자꾸 눈앞에 나타난대요. 눈을 감아도 나타난대요...

전형적인 로코의 가사스러워요. 김범수님의 매력적인 보컬도 돋보이고요.

이 노래를 들으면 반짝이 추리닝을 입고 현빈이 나타날 것 같은..... 그런 말도 안되는 상상을... ㅋ

 

 

이번엔 '야왕'ost 중에서 에일리님이 부른 '얼음꽃'이에요.

전 드라마는 안봤는데 전에 에일리님이 한 행사에서 이 곡을 부르는 모습을 보고 알게 되었어요.

그때 노래가 너무 좋아서 찾아봤는데 드라마의 ost였네요.

나중에 보니 드라마와 노래의 분위기가 정말 잘 어울리는 ost였어요.

 

마지막으로 '연애의 발견' ost 중에서 '묘해, 너와'를 골라봤어요.

어쿠스틱콜라보의 노래는 잔잔한 분위기가 많죠.

제가 정말 좋아하는 스타일인데요...

가끔 방에서 혼자 조용히 듣고 있으면 소극장콘서트 느낌이 난다고 할까요?! ^^

저는 노래가사를 참 유심히 듣는편이에요...

'니 생각에 꽤 즐겁고, 니 생각에 퍽 외로워. 이상한 일이야. 누굴 좋아한단건...

아무일도 없는 저녁 집앞을 걷다 밤공기가 좋아서 뜬금없이 이렇게 네가 보고싶어'

이 부분을 듣고 참... 좋았어요. 정말 사랑에 빠진 묘한 기분이 느껴졌거든요.

이 노래 들으시는 분들은 가사에 귀 기울여 보세요. 연애세포가 깨어날거에요 

 

포스팅을 하는 내내 헤드폰에서 흘러나오는 노래가 하루의 피로를 날려주네요.

노트북에서 손을 내려놓고는 잠시 눈을 감고 노래를 듣고 있자

옆에 있던 남편이 뭐하냐고.... 분위기를 와장창 깨주네요ㅠㅠ

저 약간 청승맞게 혼자 조용히 노래듣는거 진짜 좋아하거든요. ㅋㅋ

ost는 그냥 노래만 듣는게 아니라 그 드라마의 한 장면이 함께 떠올라서 더 좋은 것 같아요.

어찌보면 드라마 전체의 감정을 3분이 갓 넘는 정도의 시간 안에 담아내는게

ost의 진정한 매력같아요.

아주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의 ost소개였지만

잠시나마 귀 기울여 주신 분들이 있다면... 하는 바람이에요...

코코언니는 오늘 이만 안녕해야겠네요. 굿밤되세요 뿅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6.03.23 22:20 신고

    아...이 밤...섬세한 감성의 세포 하나하나를 깨우는 OST 추천음악!

    덕분에...분위기에 젖어..TV보는 마눌님을 해바라기처럼 바라보다가 태양의 후예 보다 못한 저 자신을 발견하고 눈물 지엇습니다.(ㅠㅠ)

    전..이 페이지에서 음악 듣고 있습니다. :)

    야왕OST는...제가 진짜...술자리도 미루어 가면 방영하는 날이면 집에와서 보곤 했던 드라마의 노래였네요.ㅎㅎㅎ 수애를 쬐금 좋아해서 정말 푹 빠져서 봤었답니다. ㅎㅎ

    • 2016.03.23 23:06 신고

      이렇게 제 맘을 잘 이해해주시니 눙물이 ㅠㅠ ost의 감성은 정말 말이 필요없죠. 야왕에서 수애나오는 신에 얼음꽃노래 나오면.... 그냥 게임 끝이었어요 본방으론못봤지만 노래듣고 다시보기를 했다죠...... ㅎㅎ

  • 2016.03.24 18:49 신고

    제가 좋아하는 드라마들이 많이 보이네요. ㅎㅎ
    저도 야왕은 찾아 봐야겠는데요. 다들 이렇게 극찬하시니.. ^_^;

    • 2016.03.24 19:00 신고

      제 개인적인 취향이라 망설였는데 관심가져주시니 감사할따름이에요^^